2024.07.25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30.1℃
  • 구름많음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9.2℃
  • 맑음광주 28.2℃
  • 구름많음부산 27.6℃
  • 맑음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30.8℃
  • 구름많음강화 27.5℃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닫기

기업이슈

에버랜드, 세 모녀 함께 생활하게 된 엄마 아이바오와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후이바오

 

 

[ 타임즈 - 김시창 기자 ] 

□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사장 정해린)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올해 7월 태어난 국내 첫 쌍둥이 판다가 최근부터 두 마리 모두 엄마와 함께 생활하게 됐다며 관련 사진을 7일 언론에 공개했다.

 

에버랜드가 공개한 사진에서는 생후 4개월(120일차)을 맞은 지난 4일부터 엄마 아이바오의 품에서 함께 지내게 된 쌍둥이 판다 자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지난 7월 7일 쌍둥이 판다가 태어난 직후부터 최근까지는 미숙아 상태인 아기들을 엄마 아이바오가 혼자 모두 돌볼 수 없어 어미와 사육사들이 각각 한 마리씩 맡아 교대로 돌보는 방식으로 쌍둥이 판다 포육을 진행해왔다. 쌍둥이들이 성장해가며 교대 주기는 점점 늘어나 가장 최근에는 10일 주기로 인공포육 순서를 바꿔왔다.

 

 

□ 에버랜드 강철원 사육사는 "생후 4개월을 앞두고 하체가 발달하며 걸음마를 시작하고, 스스로 배변활동을 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하게 성장해 이제는 루이바오, 후이바오 두 마리 모두 엄마에게 맡겨 자연포육을 시작하게 됐다"라며 포육 방식 변경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강 사육사는 "앞으로 매일 체중 측정 등 건강상태를 면밀히 관찰하고, 당분간 사육사들의 분유 급여 등을 병행해가는 등 어느 한 마리도 영양이 부족해지지 않게 쌍둥이 모두 세심하게 보살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에버랜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 후이바오가 엄마 아이바오와 함께 생활하는 모습은 에버랜드 공식 유튜브 및 말하는동물원 뿌빠TV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 한편 에버랜드는 지난 달 12일, 생후 100일을 앞둔 쌍둥이 판다 자매에게 각각 슬기로운 보물과 빛나는 보물을 뜻하는 '루이바오(睿寶)', '후이바오(輝寶)' 이름을 국민 공모를 통해 지어준 바 있다.

 

생후 4개월을 넘어선 현재 쌍둥이 판다들은 두 마리 모두 몸무게 7kg을 넘어서고, 네 발로 걷기 시작하는 등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다

 

 

에버랜드는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엄마를 따라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을 정도로 성장하는 내년초에 외부 환경 적응 과정 등을 거쳐 일반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김시창 기자

타임즈 대표 김시창

PHOTO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