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일)

  • 흐림동두천 22.1℃
  • 흐림강릉 21.1℃
  • 서울 22.7℃
  • 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3.6℃
  • 흐림울산 23.6℃
  • 광주 22.3℃
  • 흐림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2.5℃
  • 제주 25.5℃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3.0℃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닫기

SKT, 5G 진화 ∙ 6G 준비 위한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 기술 개발 성공

-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의 기술적 난제였던 소모전력과 처리 용량 개선 기술 개발

-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와 함께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에 최신 하드웨어 가속기 적용

- AI 기반 가상화 기지국 소모전력 절감 기술 통해 20% 이상 전력 절감 효과 확인

 

 

[ 타임즈 - 김시창 기자 ]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 www.sktelecom.com)은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의 소모전력과 처리 용량을 개선한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을 개발, 시험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가상화 기지국이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제조사가 동일해야 했던 기존 기지국과 달리, 제조사에 구애받지 않고 범용 서버에 필요 소프트웨어만 설치해도 구현 가능한 기지국을 의미한다.

 

가상화 기지국은 5G 고도화 및 6G 표준화의 중요 기술로 떠오르고 있는 오픈랜*의 핵심 요소로 거론되고 있으나, 기존 기지국 대비 소모 전력이 크고 용량이 부족하다는 점이 주요 개선점으로 지적돼 왔다.

 

* 오픈랜(Open Radio Access Network, 개방형 무선 접속망)

 

: 기지국 등 이동통신 장비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 장비간 인터페이스 표준화를 통해 서로 다른 제조사의 장비가 연동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SKT는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인텔과 함께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과 ‘AI기반 가상화 기지국 소모전력 절감 기술’을 개발,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의 주요 기술적 난제인 소모전력 및 용량을 효과적으로 개선했다고 밝혔다.

 

 

SKT는 삼성전자, 에릭슨과는 가속기 내장형 CPU*, 노키아와는 인라인 가속기**가 탑재된 차세대 가상화 기지국에 대해 각각 연동 시험을 진행했으며, 기존 가상화 기지국 대비 처리 용량, 소모전력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 가속기 내장형 CPU: 기존 PCIe 카드 타입의 별도 하드웨어가 아닌 CPU에 가속기가 내장된 구조

** 인라인 가속기: 물리계층의 전체 연산을 CPU 대신 처리해주는 가속기(기존 가속기는 일부 연산만 처리)

 

또한, SKT는 인텔과 협력해 AI 기반 가상화 기지국 소모전력 절감 기술에 대한 시험에도 성공했다.

 

SKT와 인텔이 시험한 기술은 AI 기반으로 트래픽 패턴을 예측해 가상화 기지국 서버의 CPU 코어 별 온/오프 동작을 효율적으로 제어하는 기술로, SKT 상용망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험한 결과 CPU 소모전력을 기존 가상화 기지국 대비 20% 이상 절감할 수 있었다.

 

류탁기 SKT 인프라 기술 담당은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에서 중요한 소모전력과 처리 용량을 함께 개선한 의미 있는 연구개발의 성과”라며, “SKT는 가상화 기지국이 5G 진화와 새로운 6G 네트워크의 기반이 될 기술로 보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김시창 기자

타임즈 대표 김시창

PHOTO


배너